[언론보도] [리슨업] 김승수, 리메이크의 고정관념을 깬다...’청순발랄 1990st’ 라붐 ‘텐미닛’ 조회수 ㅣ 73
2022.09.21

김승수가 리메이크의 고정관념을 깨는 무대를 선보였다. 

17일 방송된 KBS2TV 예능 <리슨업>은 대한민국 TOP 프로듀서 10팀이 음원 차트 점령을 목표로 펼치는 생존 배틀로 펼쳐졌다.

매회 주어지는 미션에 따라 프로듀서들의 신곡이 온오프라인을 통해 공개되며, 배틀을 통해 최종 1위를 가려낸다.

다이나믹 듀오가 MC를 맡아 활약하고 있다. 여기에 K-POP 아이돌 히트곡 제조기 라이언 전, 톱 가수들에게 러브콜을 받고 있는 정키, JYP 엔터테인먼트 출신의 김승수, K-힙합 열풍을 일으킨 팔로알토 등이 프로듀서로 출연한다.

또 힙합신의 떠오르는 빅나티(서동현), ‘오하요 마이 나이트(OHAYO MY NIGHT)’로 소셜 플랫폼을 강타한 파테코, 아이돌 싱어송라이터 에이비식스의 이대휘, 발라드부터 트로트까지 장르 불문 차트 강자 도코, 글로벌 라이징 프로듀서 라스, 섬세한 감성이 돋보이는 픽보이 등 음원 시장 각 분야 최강자들의 프로듀서가 출연해 경쟁한다.

앞서 지상파 첫 MC를 맡은 다이나믹 듀오는 “‘쇼미더머니’보다 더 독하면 독했다. 살얼음판 관계들이 형성될 줄 몰랐다. 각 장르에서 내로라하는 대표 프로듀서다. 진짜 자존심을 걸고 나왔고 좋은 무대를 만들려고 하니까 격해지는 관계도 있는데, 그게 음악 무대로 표출된다. MC 입장에서는 이분들의 무대를 보면 K-팝 요약본 같아서 즐겁다”고 밝혔다.

앞서 1라운드 최종 결과 빅나티가 1위를 거머쥔 가운데, 순위 순서대로 히트존에는 빅나티, 이대휘, 파테코가, 세이프존에는 중위권대의 라이언전과 라스, 정키, 팔로알토가 자리했다.

이와 함께 레드존에는 1라운드에서 8위를 기록한 김승수와 9위 픽보이, 10위 도코가 자리해 탈락 위기를 맞았다. 특히 2회 연속 레드존에 머무르는 경우 탈락한다는 룰이 공개됐고, 2라운드에서는 픽보이가 첫 탈락자가 됐다.

3라운드에서는 프로듀서 라이언전, 팔로알토, 정키, 김승수, 파테코, 도코, 라스, 이대휘, 빅나티는 팀을 이뤄 미션 도전에 나섰다. 각자의 음악 색깔을 합쳐 협력과 경쟁을 펼치게 된 것. 3라운드 최종 결과 1위는 도코와 이대휘였다. 앞서 1라운드와 2라운드에서 2위를 기록했던 둘은 1위를 차지하며 설움을 제대로 풀었다. 

뉴스 더보기 ▶

이전
목록보기
다음

꿈을 이룰 기회에 도전해보세요문의 02-2063-0700